_
'Wearing Coal' exhibition
국립과천과학관 '석탄을 입다' 공간 기획
date 2016   space 과천과학관 첨단기술 2관
summary
국립과천과학관 2층에 약 100평 가량의 공간을 '석탄을 입다'의 7개 주제로 선보였습니다. 
많은 교수님들의 자문을 받아 분자구조를 공부하며, 관람객에게 어려운 주제를 쉽게 보여주기 위해 노력했습니다. 
나일론을 발명한 미국의 화학자 캐터러스의 이야기부터 합성섬유, 석유 증류공정, 고분자, 미래섬유 등의 주제로 구성했습니다. 
At the Gwacheon National Science Museum on the 2nd floor in 100m2 of space, an exhibition with the central theme of " wearing coal" was produced.
Through consultations from professors and studying the molecular structure of coal, the exhibit aimed to explain a difficult topic in a way that is easy to understand. From the story of the American chemist Carothers who invented nylon to the petroleum distillation process and future textiles.
mission
01. '석탄을 입다.' 존 내에 콘텐츠의 효율적인 전시기획
02. 어려운 주제를 관람객들이 이해하기 쉽도록 표현
03. 27개 가량의 전시물을 심미적으로 전시
01. Exhibition planning around the theme of ‘wearing coal'
02. Simplifying a difficult topic for visitors of all backgrounds
03. Showcasing 27 exhibits with aesthetically pleasing displays
solution
▶섬유공장 같지만 따뜻한 느낌으로 분위기 조성
▶ 직접 보고 만지는 체험 전시를 통해 수월하게 관람객 이해를 도움
- Decorating the exhibition to look like a textile factory, but maintaining warmth and accessibility
- Helping visitors understand through hands-on exhibitions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