_
Lee ungno Museum
interactive contents
이응노 박물관 특별전 인터랙티브 콘텐츠 제작
date  2014.06.14 - 09.21    space 이응노 박물관
summary
이응노 박물관 특별전 '서독으로 간 에트랑제, 이응노'에서 인터랙티브 미디어 전시를 기획했습니다. 
관람객을 센서로 감지하여 스크린에 검은 실루엣으로 출력하였고, 스크린 속 실루엣을 직접 움직여 독일 신문 기사에 숨겨진 한글 번역본을 볼 수 있게 했습니다. 
스크린 좌우 버튼위, 사람 실루엣이 일정 시간 멈춰 있으면, 다음 장으로 넘어가도록 하여 관객이 정지된 화면을 보는 것 보다 작품을 흥미롭게 감상할 수 있었습니다. 
In the Lee Ung-no Museum, an interactive media exhibition entitled ‘Etranger in West Germany’ by Lee Ung-no was designed and produced. Here, the viewer was detected using a sensor and shown as a black silhouette on the screen, when the viewer moved the silhouette followed. When the silhouette moved over the German newspaper articles found on the screen, the Korean translation appeared. Furthermore, if the silhouette remained on the left or right button on the screen for a certain period, the image would move over to the next chapter.
mission
01. 이응노 관련 독일 신문 기사 미디어 계획
02. 관람객 참여형 전시 기획
01. To plan Lee Ung-no’s German newspaper article exhibition
02. To encourage audience participation
solution
▶ 센서를 통해 스크린에 출력 된 관람객 실루엣에 한글 번역본이 나타나도록 인터랙티브 미디어 연출
▶ 스크린 속 화살표 위 사람 실루엣을 인지하여 책장이 자연스럽게 넘어가도록 연출
- To allow for participant interaction by showing the Korean translation of the articles to appear in relation to the silhouette of the spectators
- To use the silhouette to direct progression of the story
Back to Top